• Rainbow UNION
    곽낙규 권순한
    글샘 김동진
    김유향 김춘환
    로이어스 모의고사
    박승수 변사기
    신관악 신호진
    심우 씨앤비
    윌비스 유안석
    윤동환 이용배
    이창한 인해
    장원석 정선균
    최신판례 필통북스
    학연

  • 사회학 이론 : 시대와 관점으로 본 근현대 이야기  
    저자명 하르트무트 로자外著/최영돈外譯
    출판사 한울아카데미
    판형 초판
    출판일 2019-09-16
    페이지 408 Page
    재고량 0
    정가 28,500원 -> 판매가 27,070 (270원 적립) (0원 할인) 배송비 0원
    스프링분철
    구매수량   EA
       
    관련상품 상품상세정보 상품평&후기 반품 및 교환안내    
    관련된 상품이 없습니다.

    [머 리 말]

     

    사회학 이론에 스며든 근대의 민낯을 찾아서
    교차된 시대와 관점으로 이론의 지도를 그려내다

    맑스부터 푸코까지 13명의 사회학 이론가들을 중심으로 사회학 이론의 탄생과 흐름을 정리하고 각각의 특징을 분석했다. 이론을 모아서 나열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분류의 첫 번째 기준인 ‘시대’는 세 단계로 나눴다. 각각에 배치된 사회학 이론을 따라가면 근대의 큰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두 번째 기준은 ‘관점’이다. 각각의 시대는 자연, 문화, 구조, 인성의 관점에서 다른 방식으로 서술된다. 이를 통해 우리는 근대의 본질을 꿰뚫어볼 수 있다.
    포괄적이면서도 분석적으로 구성된 이 책의 읽기 방식은 지금 우리에게 왜 사회학 이론이 필요한지를 끊임없이 고민해왔던 지은이들의 결과물이다. 그들의 ‘의도’대로 『사회학 이론』을 읽고 나면 사회학 이론이 범접할 수 없는 대가들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사회의 본질과 병리를 앞서 고민한 이들의 흔적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 근대의 풍경을 그리다
    이 책이 이론을 들려주는 첫 번째 방식은 시대 구분이다. 사회학 이론은 “근대화 경험에 대한 반응”에서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초기 근대’는 과거의 것이 사라지는데도 아직 새로운 것이 들어서지 못했던 19세기의 산업화 시기다. 당시를 살아간 맑스, 베버, 뒤르켐, 짐멜은 기존의 제도와 전통이 파괴된 현실을 사유하면서 이전과 다른 세계로서 ‘사회’가 무엇인지 질문했다. ‘발전된 근대’는 20세기 중반이다. 국민국가 체제가 세워지면서 삶과 사회는 예측 가능한 것이 된 듯했지만, 이를 관찰한 아도르노, 하버마스, 파슨스, 루만, 엘리아스는 개성과 창의, 관계들의 활기 없음에 주목한다. 여기에는 개별적인 합리화 추구가 비합리적인 전체를 낳는 역설적 상황을 마주했던 이론가들의 절박한 문제의식이 담겨 있다. ‘후기 근대’는 냉전 이후의 세계화 시대다. 과학 기술은 혁신을 거듭했지만 해체는 지속되고 있으며, 불안은 여전히 오래된 화두다. 라투르, 하트와 네그리, 푸코의 인식에서는 이러한 후기 근대의 모습을 읽을 수 있다. 이러한 세 단계를 따라 이론을 읽으면 근대의 풍경을 생생히 그려볼 수 있다.

    ▶ 근대의 본질을 재구성하다
    이론을 들려주는 두 번째 방식인 관점[길들이기(자연), 합리화(문화), 분화(구조), 개인화(인성)]은 이 책의 백미다. 예컨대 ‘길들이기’ 즉, 자연에 대한 관점에 비중을 둔 이론가는 맑스, 아도르노, 라투르였다. 그들은 같은 관점에서 사회를 바라봤지만, 그들이 처한 시대 상황과 문제의식에 따라 이론은 전혀 다른 모습으로 전개되었다. 맑스는 ‘노동’을 통해 외적 자연을 길들이는 것에 주목한 반면, 아도르노는 내적 자연이 지배되면서 자본주의가 비로소 뿌리내린다고 보았다. 그럼에도 둘에게 길들이기 자체가 돌이킬 수 없는 것이었다면, 라투르는 자연을 길들일 수 없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환경위기를 비롯해 유전자 연구와 같은 자연의 영향력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런 방식으로 ‘합리화’에서는 문화적 관점, ‘분화’에서는 구조적 관점, ‘개인화’에서는 인성 유형의 변화에 대한 관점을 바탕으로 사회학적 문제의식의 변화를 추적한다. 각 이론가들은 사회의 새로운 측면을 관찰하고 감탄했지만, 그 시선의 끝은 언제나 근대사회의 병리적 측면을 향했다. 네 가지 관점 모두 결국은 출발할 때의 전제와 다른 결과를 낳게 되는데, 이는 ‘폭로’하고 ‘부정하는’ 사회학의 정신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이렇듯 관점별 읽기를 통해 우리는 근대를 더 깊이 있게 이해하면서 오늘날의 사회로까지 이어지는 문제의식의 흐름을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

    ▶ 사회학 이론을 만나는 체계적이고 깊이 있는 입문서
    사회학 이론은 고전과 비슷하다. 대부분 알고는 있지만 직접 부딪혀본 적이 없다. 실용성이 낮아 보이고 제대로 알려면 시간도 많이 든다. 그러나 사회학 이론은 정신적 ‘기초체력’을 길러준다. 오늘날 우리의 손 안에 차고 넘치는 개인과 사회에 관한 정보를 각자의 삶에 유익한 지식으로 꿰는 방법을 알려주기 때문이다.
    지은이들은 사회학 이론의 이러한 역할을 깊이 절감하고 사회학 이론이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지 오랫동안 고민한 듯하다. 그 결과 사회학의 대가들을 선별해 그들 간 독특한 지형을 세밀하면서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이 책의 각 장이 ‘핵심 문제’, ‘방법적 기본 구상’, ‘분석’, ‘진단’, ‘요약’이라는 똑같은 절로 구성되었다는 점에서는 이론을 체계적이고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내용적·형식적 균형을 맞추려 한 저자들의 노력이 엿보인다. ‘생애와 저작’, ‘정의’, ‘요약’, ‘정보’, ‘한눈으로 보는 이론’, ‘학습 점검 질문’ 등을 통해 배운 내용을 확인하고 찾아보게 함으로써 이론이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의 학습 편의를 고려한 점도 자랑할 만하다. 모두 독자들이 “미로 같은 사회학 이론”에서 길을 잃지 않고 “기념비적 고찰”을 넘어 능동적으로 공부하도록 배려한 것이다. 독일에서 2007년의 초판 이후 6년 만에 개정판을 낸 것은 저자들의 이러한 노력에 대한 응답이다.
    이 책은 사회학 이론을 공부하고자 하는 독자들에게는 체계적인 입문서 역할을, 이미 공부해오고 있는 독자들에게는 머리맡의 사전처럼 찾아볼 수 있는 길잡이 역할을 할 것이다. 물론 저자들이 이 책에서 그려준 사회학 이론의 지도는 정답이 아닐 수도 있다. 그러나 이 책을 읽고 나서 사회에 대해 미처 보지 못했던 측면이나 잊어버렸던 것들을 새롭게 질문하기 시작한다면 그것으로도 충분한 의미가 있다. 

     

    [목   차]

     

    들어가기

    1부 초기 근대
    01 길들이기 1: 생산력의 발전┃칼 맑스
    02 합리화 1: 세계의 탈주술화┃막스 베버
    03 분화 1: 분절적 사회에서 분업적 사회로┃에밀 뒤르켐
    04 개인화 1: 촌락 주민에서 대도시인으로┃게오르그 짐멜

    2부 발전된 근대
    05 길들이기 2: 총체적으로 관리된 세계┃테오도르 W. 아도르노
    06 합리화 2: 상호이해 관계의 비판┃위르겐 하버마스
    07 분화 2-1: 진화로서의 근대화┃탤컷 파슨스
    08 분화 2-2: 기능적으로 분화된 사회┃니클라스 루만
    09 개인화 2: 타자강제에서 자기강제로┃노베르트 엘리아스

    3부 후기 근대
    10 길들이기 3: 자연의 회귀┃브루노 라투르
    11 합리화 3: 합리화에서 합리적 선택이론으로
    12 분화 3: 분화된 기능 영역에서 유동적 사회로┃마이클 하트·안토니오 네그리
    13 개인화 3: 주체의 죽음┃미셸 푸코

     

     

     

    상품평을 등록 하시면 100포인트를 적립해 드립니다.        

    반품,A/S 및 환불,교환



    반품
    ⓐ 고객의 변심에 의한 반품
    고객의 변심에 의한 반품의 경우는 물품 수령후 7일 이내에만 가능하며 반품의사를 반드시 콜센터(02-883-9321)를 통하여 표시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10만원 이상 구매하셔서 배송료를 면제받으신 때에 반품으로 인하여 구매가액이 10만원 이하가 될 경우 면제되었던 배송료를 부담하셔야 하며 반품비용도 전적으로 고객이 부담하셔야 합니다.
    ⓑ 제품의 원시적인 하자에 의한 반품
    ⓒ 반품 및 교환불가제품
    고객의 요청으로 스프링분철된 도서, 특가상품, 복사물 형식의 서브노트자료, 학원모의고사(봉투형식)등은 반품 및 교환이 불가능합니다.
    미리 공지된 사항에 의하지 않은 제품의 원시적인 하자에 의한 반품의 경우는 물품수령후 7일 이내에 가능하며 이 때의 반품처리에 관련된 비용은 에이스고시에서 부담합니다.


    A/S
    도서 등이 파본이 된 경우는 종류물채권의 특성상 완전한 물품으로 교환해 드리며 이 때 교환비용은 에이스고시가 부담합니다. 교환절차는 에이스고시로 해당 물품을 한진택배(1588-0011) 를 통하여 착불로 보내주시면 저희가 파본여부 확인후 바로 재발송해드립니다. 교환시 물류회사는 한진택배(1588-0011)를 이용해 주셔야 합니다.


    제품을 반품하신 경우에는 환불 또는 교환을 요구하실 수 있습니다.
    교환으로 인하여 차액이 발생하면 카드결제일 경우에는 승인을 취소해 드리거나 사이버머니로 예치시켜드리고 현금결제일 경우에는 환불해드립니다.
    ※ 카드결제의 경우는 현금으로 환불처리 되지 않고 카드 부분취소해 드립니다.


    반품,교환비용 청구
    제품의 하자로 인한 반품,교환에 소요되는 비용은 에이스고시에서 부담합니다.
    제품의 하자가 없는 경우의 반품,교환비용은 고객이 실비(왕복 택배비 : 5천원 상당)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반품방법 및 반품주소
    반품시 해당 상품이 손상이 가지 않도록 포장을 잘 해주시고(테잎ㆍ플레이디스크 반품시 반드시 케이스 동봉) 반품전에 콜센터(02-883-9321)를 통하여 반품의사를 밝혀 주셔야만 반품처리가 됩니다


    반품주소
    서울 관악구 대학동 1537-7번지 다산서적

      TOP